최근에 미국의 일리노이주립대 연구팀에서 발표한 내용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그 연구 주제는 '혼잣말과 자제력에 대한 연구' 인데 결과에 따르면 혼잣말은 자제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

 

대학교 연구팀은 대학생 95명을 대상으로 자신이 단편소설에 등장하는 인물이라고 상상하도록 했으며, 이 등장인물은 어떤 선택의 기로에 서 있는 상황이라고 가정하였다고 합니다.

 

학생들은 선택의 기로 앞에서 이 인물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충고나 조언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단, 실험참가 학생 중 절반정도는 1인칭으로, 나머지는 2인칭으로 충고나 조언을 하는 대사를 만들게 했다고 합니다.

 

각자 대사 작성이 끝나고 난 후에는 애너그램 테스트(Anagram Test)를 받게 했는데요, 애너그램 테스트란, 하나의 단어가 주어졌을 때 알파벳 순서를 바꿔 또 다른 의미의 새로운 단어로 만드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예를 들어 'cat'이라는 단어가 있다면, 이를 'act'로 바꾸어 다른 단어로 바꾸는 것을 말하죠.

 

모든 실험이 끝나고, 실험 결과 자신이 맡은 등장인물을 '너'라는 2인칭으로 호칭하고 격려한 그룹이 '나'라는 1인칭으로 칭한 그룹보다 더 많은 단어를 완성하는 결과를 보였다고 합니다.

 

참으로 놀라운 결과인데요? 마찬가지로 똑같은 조건에서 143의 학생을 놓고 진행한 두 번째 실험에서도 역시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실험이 끝나고 연구팀은 결과적으로 '2인칭으로 칭하는 혼잣말이 1인칭으로 칭하는 자기대화보다 효과적.' 이라며,

'부담을 느끼는 상황에서 2인칭으로 스스로에게 말을 걸면서 마치 다른 사람으로부터 격려와 지지를 받는 것처럼 느끼게 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혔습니다.

 

정말 혼잣말을 하는 것이, 특히 너라고 칭하는 2인칭으로 자기대화는 그 자신에게 자제력이나 어떤 행동력을 북돋아 줄 수 있는 것 같네요~

 

연구 결과에도 나왔듯이 힘이 들때 자기 자신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 자주 건네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주)자비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