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션츠 재의 아이들
자신의 느낌을 담아 말하기 아주 힘들죠?
ㅎㅎ 나도 모두 알고 있죠.
그래서 노래를 담아 내 마음을 전해봐요.


보고 싶었던 사람에게 전하는 마음을 노래로...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 좋아한다 ' 라는 마음을 전해줄 때도
언제나 옆에서 좋은 송을 듣고 또, 들려준다면
제 느낌을 전하기가 매우 편리해집니다.
그러한 뜻에서 이 노래를 여러분께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페이션츠의 재의 아이들 …
당신에게 이 노래는 어떤 뮤직이 될까요? 진짜 궁금하답니다.
ㅋㅋㅋ 가수의 목소리도, 노래의 가사도 한번쯤 느껴주세요.



늦은 시간에 잠이 안 올 때 듣는 음악….
노래는 제 숙면을 책임져 줘요.
늘 노래를 듣고 자니 자연스럽게 저는 노래를 사랑하는 되었답니다.
그렇게 나는 노래와 같이 있어요.
오늘 저녁도 이렇게 잘 예정이에요.
일어날 때 훨씬 상쾌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노래를 듣고 잘 때면….
심지어 시끄럽다고 느낄 수 있는 음악도 저에겐 좋은 자장가입니다.
제가 기분이 정말 편안해서 그런 걸까요?


아~ 이러한 글을 쓰는 와중에도 졸리네요.
하하, 벌써 자면 안 되는데 말이죠.
자고 싶을 땐 노래가 함께 있죠.
소중한 순간에도 노래가 같이있어요.
그냥 늘 곁에 같이하는 게 노래 같다고 생각해요
예민하진 않지만, 감수성도 풍부해지고.
노래의 장점은 진짜 무궁무진합니다.
토닥임과 자장가를 불러주던 우리 어머니….
그 따뜻한 손과 목소리를 기억하며 저는 뮤직을 들으며
안정감을 찾아가본답니다.
그런 안정을 모두와 같이 나누고 싶네요.


이 뮤직은 여러분께 안정을 줄지, 즐거움을 드릴지….
눈물을 드릴지 난 알지 못해요.
그래도 내 마음 그대로 방문자분께 전달하려고 합니다.
아주 좋은 노래는 언제나 함께하고 싶답니다.
곁에 두고 싶어 하는 마음은 욕심이 아니고 다들 바라는 겁니다.
그렇게 노래는 매일 같이 합니다.
늘 말입니다.

Posted by (주)자비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